에코앤파트너스

  • T: 02-2135-6698
  • M: enp@eco-partners.co.kr
  • F: 070-8622-6846
Copyright (c) Eco Partners.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강서구 마곡중앙1로 14, 603-611호 ㈜에코앤파트너스
사업자등록번호 : 105-88-05934

  1. HOME
  2. MEDIA CENTER
  3. 뉴스

뉴스

제목 ESG에서 찾는 투자 기회…"그린 포트폴리오가 핵심"
작성자 ecopartners12
작성일자 2022-07-21

ESG에서 찾는 투자 기회…"그린 포트폴리오가 핵심"


[ESG 쇼케이스 2022]

임대웅 BNZ파트너스 대표이사가 14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ESG 쇼케이스 2022'에서 '녹색금융이 주목하는 기술분야'를 주제로 ESG투자트랜드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임대웅 BNZ파트너스 대표이사가 14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ESG 쇼케이스 2022'에서 '녹색금융이 주목하는 기술분야'를 주제로 ESG투자트랜드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ESG(환경·사회·지배구조)는 좋은 투자 기회로 활용될 수 있다. 환경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인권과 노동, 기업의 지배구조 등이 핵심 의제로 떠오르면서 관련 분야로 돈이 몰리기 때문이다.

임대웅 BNZ파트너스 대표이사는 14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개최된 머니투데이 주최 'ESG 쇼케이스 2022'에서 "사회를 바꾸는 올해의 키워드는 택소노미(녹색분류체계) 기반의 넷제로(탄소중립) 테크 투자 생태계"라고 밝혔다.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한 전세계적 움직임에 따라 관련 산업의 규모도 급격하게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그린 포트폴리오'에 관심을 둬야하는 이유다.

임 대표는 "ESG 경영의 핵심은 그린 비즈니스 포트폴리오에 있고 그린 비즈니스를 결정하는 것은 한국형 택소노미"라며 "현재 넷제로를 달성하는 데 있어 필요한 자금들은 많이 있지만 기술들이 개발이 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금융 제도가 '녹색'으로 돈을 보내려 하고 있고 그 기준이 택소노미이기 때문에 우리의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는 택소노미에서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유식 그리너리 대표이사가 14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ESG 쇼케이스 2022'에서 '중견·중소기업의 녹색기술 활용방안'을 주제로 ESG투자트랜드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황유식 그리너리 대표이사가 14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ESG 쇼케이스 2022'에서 '중견·중소기업의 녹색기술 활용방안'을 주제로 ESG투자트랜드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임 대표에 이어 발표에 나선 황유식 그리너리 공동대표는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한 탄소배출권 시장에 주목했다.

황 대표는 탄소시장을 정부가 탄소배출을 규제하는 '의무적 탄소시장'과 이를 제외한 '자발적 탄소시장'으로 나눴다. 그는 의무적 탄소시장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은 목표치에 크기 미달하므로 자발적 시장이 필수적으로 동반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기업이 탄소를 감축할 수 있는 수단을 만들고 제대로 실천할 수 있도록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 확산하는 게 중요하다"며 "e-모빌리티, 제로 카본 투어 등 신기술에 대한 투자가 문화로 이어져 개인도 탄소 감축 문화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전기 자동차나 탄소 배출을 대폭 줄이도록 설계된 '제로카본 투어' 등 방법을 활용할 수 있다"며 "스포츠 경기나 엔터테인먼트 공연을 진행할 때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상쇄하도록 하는 '제로카본 이벤트' 등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ESG는 투자 아이디어를 제공할 뿐 아니라 투자 리스크를 관리하는데도 효과적이다. 공급망 ESG를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기업들을 선별함으로써 예기치 못한 손실을 예방할 수 있다. 나이키와 유니클로가 협력사의 노동과 인권 문제로 홍역을 치렀던 사례는 유명하다.

윤영창 PwC컨설팅 ESG 플랫폼 파트너는 주요 모범 사례를 들면서 ESG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윤 파트너는 "ESG 관점에서 협력사의 리스크는 대기업의 리스크로 이어질 수 있다"며 "협력사와 비즈니스 관계를 재정립하고 협력사를 지원하는 등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영창 PwC컨설팅 전무가 14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ESG 쇼케이스 2022'에서 '키워드로 정리하는 ESG 경영시스템'을 주제로 CASE 종합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윤영창 PwC컨설팅 전무가 14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ESG 쇼케이스 2022'에서 '키워드로 정리하는 ESG 경영시스템'을 주제로 CASE 종합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머니투데이 김사무엘 기자, 김지성 기자, 홍재영 기자

서울특별시 강서구 마곡중앙1로 14, 603-611호 ㈜에코앤파트너스
Copyright (c) Eco Partner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