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앤파트너스

  • 02-2135-6698
  • F 070-8622-6846
  • TIME : AM 09:00 ~ PM 18:00
Copyright (c) Eco Partners.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강서구 마곡중앙1로 14, 603-611호 ㈜에코앤파트너스
사업자등록번호 : 105-88-05934

  1. HOME
  2. MEDIA CENTER
  3. 뉴스

뉴스

제목 환경부, 기후위기 관리 녹색금융 지지…녹색금융 정책 추진
작성자 ecopartners12
작성일자 2020-09-21
기사원문 : http://www.ekn.kr/news/article.html?no=502000
 
조명해

▲조명래 환경부 장관(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최윤지 기자]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정부기관 최초로 ‘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공개 전담협의체(TCFD, 이하 전담협의체)’ 지지를 선언하고 국내 기업의 녹색금융 지원 확대를 추진한다.


환경부와 환경산업기술원은 전담협의체 지지를 선언했다고 28일 밝혔다.

2015년 12월에 설립된 전담협의체는 일관성 있는 기후 관련 위험 정보공개를 통해 투자자와 이해관계자에게 녹색금융의 투자 의사 결정을 도와주는 기준을 개발하기 위해 만든 임시조직으로, 우리나라를 비롯해 미국, 중국 등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과 중앙은행장의 위임을 받은 금융안정위원회에서 설립했다.

녹색금융은 기후·환경 위험(리스크)에 대응해 기후·환경적 충격에 대비하고 자산 다각화 등 외부충격에 대한 탄력성을 높이는 금융 경영전략이다. 전담협의체는 2017년 6월 기후 관련 위험을 저탄소 경제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발생할 전환위험과 이상기후로 인한 물리적 위험으로 구분하는 권고안을 발표한 바 있다.

2017년 6월부터 전 세계 1057개의 금융과 비금융 기관이 이 권고안에 대해 지지를 선언했으며 영국, 프랑스, 캐나다, 칠레, 스웨덴, 일본, 벨기에 등 7개 정부 기관이 지지를 선언했다. 우리나라에서는 민간기관인 신한금융, 케이비(KB)금융 등 7개 기관이 2018년 9월부터 최근까지 지지를 선언했고 올해 3월 포스코도 국내 제조업으로는 처음으로 지지를 선언했다.

환경부와 환경산업기술원은 5월 초 전담협의체 홈페이지에 국내 정부 기관에서는 처음으로 지지선언을 담은 서류를 제출했으며, 전담협의체 최종 승인을 최근 통보받았다.

환경산업기술원은 국내 금융산업과 환경기업의 지속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29일 ‘유엔환경계획 금융이니셔티브(UNEP FI)’의 지원기관으로 가입한다.

유엔환경계획 금융 이니셔티브는 유엔환경계획(UNEP)과 금융기관 간 협력 기구로 금융기관이 지속가능성을 바탕으로 경영활동을 추진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김동구 환경부 환경경제정책관은 "녹색금융의 기반이 되는 녹색분류체계를 확립하고 녹색산업 지원자금 확대, 환경기반시설 투자 활성화, 녹색금융 전문가 양성 등 다양한 정책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공개 전담협의체(TCFD)
가입구분 내 용
가입대상 금융기관, 정부기관, 규제기관, 민간기업
가입자격 환경부와 환경산업기술원은 지지기관(Supporter)으로 가입
기존 가입기관 전 세계 금융 및 비금융분야 다양한 산업에 걸쳐져 있으며 한국에서는 신한금융, 사회책임투자포럼, KB금융, 에코앤파트너스(주), DGB금융그룹, ANDA자산운용사, 포스코가 2018∼2020년에 걸쳐 가입
*2020년 3월 기준으로 1057개 이상의 기관이 TCFD 지지 표명

서울특별시 강서구 마곡중앙1로 14, 603-611호 ㈜에코앤파트너스
Copyright (c) Eco Partner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