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에코얼라이언스 워크샵 열고 목표와 실행 계획 구체화

SK하이닉스와 협력사 등 에코얼라이언스 담당자들이 워크숍에 참여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SK하이닉스]
SK하이닉스와 협력사 등 에코얼라이언스 담당자들이 워크숍에 참여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SK하이닉스]

SK하이닉스가 협력사들과 온실가스 배출 저감 노력을 구체화했다.

SK하이닉스는 24일 경기도 두산타워에서 ‘에코얼라이언스 워크숍’을 열었다고 29일 밝혔다.

에코얼라이언스는 2019년 협력사들과 함께 만든 친환경 반도체 생태계 연합체다. SK하이닉스가 48개 협력사와 함께 한다.

이번 행사는 소부장 협력사들과 온실가스 감축 공동 선언을 위해 마련했다. 온실가스 배출 저감과 함께 세부 실천 방안을 도출해 실행력을 높인다는 목표다.

SK하이닉스는 온실가스 감축 전략을 발표했다. 스코프1에서 새로운 온실가스를 개발하고 공정을 최적화하며, 스코프2에서는 재생에너지를 조달하는 등 에너지 사용량을 줄인다는 내용이다. 또 스코프3에서는 온실가스 배출 데이터 수집 및 산정 방식을 고도화하고 협력사 온실가스 감축 목표 달성을 지원할 계획이다. ESG 펀드 운영과 정부 지원 사업 지원 등 프로그램 지속 계획도 밝혔다.

이어서 28개 회원사는 재생에너지 사용과 에너지 절감 및 재활용을 통한 개별 감축 목표를 발표했다. 이미 지난해 스코프3에서 요구하는 주요 원부자재 배출량 50% 수준을 달성한 만큼, 앞으로도 협력을 통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추가로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SK하이닉스 조성봉 부사장(ESG추진 담당)은 “탄소중립 실천을 위해 반도체 업계는 공급망 전반에서 협력을 해나갈 것”이라며, “당사는 온실가스 감축 실천력을 높이기 위해 에코얼라이언스를 지속 지원하면서 산업의 지속가능성을 높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한국에너지공단 강성권 부장이 탄소중립 국가 전략과 제도를, 에코앤파트너스 고순현 부사장 기업별 온실가스 감축 사례를 소개하는 등 탄소 정책 조망과 이행 방안을 공유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 전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